환경연합소개 회원소모임 위원회활동 환경자료실 환경뉴스 커뮤니티
창립선언문 걸어온 길 조직표 정관 회원안내 오시는 길 목포환경 25년사
주부녹색리본 환경사랑 들풀 녹색연구회
상임위원회 정책위원회 조사위원회 교육위원회
갯벌, 바다자료 강, 습지자료 산, 숲자료 반핵자료 건강한 먹을거리 아름다운 환경사진 오염사진
목포 환경뉴스 전남 환경뉴스 전국 환경뉴스 국제 환경뉴스
공지사항 최근활동 주간일정 성명서, 보도자료 행사사진 소식지보기 자유게시판
환경뉴스
목포 환경뉴스
전남 환경뉴스
전국 환경뉴스
국제 환경뉴스
전국 환경뉴스
밀양 송전탑 공사 재개 관련 성명
글쓴이 운영자 등록일 2013-05-22 9:45 조회 1128


한국전력에게 간곡히 호소한다! 공사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

정부와 청와대는 밀양 송전탑 문제를 직접 나서서 해결하라!

정치권은 밀양 문제 중재 기구 구성하고, 전원개발촉진법 개정하라!



밀양 765kV 송전탑 반대 주민의 한국전력 / 정부 / 청와대 / 정치권에 대한 8가지 요구안





이제 더 어떤 모습을 보아야 한다는 말인가. 80대 할머니가 웃통을 벗어던지고 경찰앞에 나선다. 그리고 혼절해서 쓰러진다. 또다른 불상사가 생긴 줄 알았던 주민들은 통곡하며 공포에 빠져야 했다. 지금 부북면 평밭마을 82세 이금자 할머니는 심장의 통증을 호소하며 큰 병원으로 다시 이송될 상황이다.



상동면 모정마을 81세 서홍교 할아버지는 인부들과 대치하다 넘어지면서 함께 넘어진 인부들에게 깔려 허리에 큰 부상을 입고 헬기로 후송되었다. 같은 마을 74세 이갑술 할머니는 앉아있을 때 인부들이 밀고 지나가는 통에 다리에 큰 부상을 입고 헬기로 후송되었다. 그리고, 오늘 아침 68세 박삼순 할머니는 인부들과 몸싸움을 하다 넘어져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어르신을 공경하는 것을 큰 미덕으로 삼아온 나라에서 도대체 이런 일이 있을 수가 있다는 말인가? 이러고도 공사 강행을 멈추지 않는 한국전력은 도대체 인륜이 있는 사람들의 집단인가?



주민들이 요구한 지중화 3가지 대안에 대해 한국전력은 결과 산출 과정과 원자료를 공개하지 않은채 무조건 안 된다고 하였으며, 한편으로 전력수급위기를 말하면서 마치 밀양 송전탑 문제 때문에 전력대란이 일어날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기만 했다.



재차 강조한다. 주민들은 막무가내로 떼를 쓰고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충분히 합리적인 대안을 갖고 있으며, 작금의 전력수급의 위기 상황을 밀양 송전탑 건설과 연결짓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주민들은 절대로 물러서지 않을 태세다. 누구라도 말리고 싶을 정도로 안타깝지만, 주민들의 의지는 너무나 확고하고, 그동안 겪은 고통과 인간적 모멸감, 송전탑 건설로 인한 고통은 이 분들을 물러서지 않게 하고 있다.

● 우리는 한국전력과 정부, 청와대에 요구한다.



① 신고리 핵발전소 3호기(2013년말 완공), 4호기(2014년말 완공) 생산 전력은 신양산-동부산 송전선로 / 신울산-신온산 송전선로와 신고리발전소를 우선 연결하여 계통 편입시키라.



② 아직 착공도 되지 않은 신고리핵발전소 5호기, 6호기가 완공될 10년 동안 주민들이 요구한 지중화 3대안 (초전도체, 밀양구간 345kV지중화, 울산-함양고속도로 지중화)을 그 동안 향상될 기술력으로 검토하라.



③ 죽음의 공사를 즉각, 중단하고, 주민들의 대안을 검토할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하라!



● 정치권에 요청한다.

④ 밀양 갈등 해소를 위해 정부와 밀양주민의 중재 기구를 구성하라.



⑤ 전원개발촉진법을 즉각 개정하라! 20여기의 발전소를 증설할 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따르자면, 밀양 문제는 언제 어디서든 다시 폭발할 사안이다. 개발독재의 유물 ‘전원개발촉진법’을 개정하라!



⑥ 지금 발의된 송변전 주변지역 지원법과 같은 보상으로 문제를 풀지 말고, 에너지 수요관리 정책을 재검토하고, 송전선로를 지중화하는 장기적인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할 계획을 수립하라!



⑦ 신고리핵발전소 5호기와 6호기가 없다면 밀양 송전탑은 원천적으로 필요하지 않다. 신고리핵발전소 5~6호기를 중단하라!



● 경찰에게 요청한다.

경남경찰청 기동대 병력은 ‘질서유지’ 명목으로 현장에 투입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경남경찰청은 현장으로 들어가는 진입로를 막고, 그 사이 인부들이 공사를 강행하도록 보호해주는, 한국전력의 ‘경비’ 역할을 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이를 밀치고 들어가려는 주민들과의 충돌로 어제만 3명, 오늘도 벌써 1분의 노인이 병원으로 응급 이송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⑧ 질서유지는 고사하고, 갈등을 키우는 역할만을 하고 있는 경찰병력은 즉각 철수하라!!!



2013년 5월 21일



밀양 765kV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

밀양 765kV 송전탑 경과지 4개면 주민 일동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부산] 광안리 앞바다 해상케이블카 사업 반려 환영   운영자 2016-12-16 821
공지 어둠을 밝히는 빛! (부산)   운영자 2014-10-17 1112
공지 [성명]4대강사업 책임질 일만 남았다   운영자 2013-07-31 1112
공지 어게인 '녹조라떼', 4대강의 수질악화 원인 보 때문임을 증명하다 (대구 환경연합)    파일있음 운영자 2013-06-11 1169
공지 [밀양]40일간 공사 중단하고 전문가 협의체 구성에 합의   운영자 2013-05-29 1009
공지 밀양 765kV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 성명   운영자 2013-05-24 1625
공지 밀양 송전탑 공사 재개 관련 성명   운영자 2013-05-22 1129
공지 4대강 찬동인사, 궁금해요?   운영자 2013-05-03 1196
공지 RFS, 기후변화 대응에 득인가 독인가? (기후변화연구소)    파일있음 운영자 2013-02-28 1356
공지 [성명]월성원전 4호기 중수 누출 축소 은폐 의혹 (경주 환경연합)   운영자 2013-02-27 1125
공지 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조력발전 포함시킨 정부에 철회 촉구(인천 환경연합)   운영자 2013-02-26 1213
공지 신규 석탄화력 곳곳에서 무산, 석탄화력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운영자 2012-10-22 1041
공지 시민을 독성물질 '불화수소산' 위험으로 내몬 국립환경과학원을 규탄한다 (대구환경연합)   운영자 2012-10-02 1301
공지 [성명]대구환경연합 -4대강 초대형보 즉각해체하라   운영자 2012-09-20 1213
공지 세계습지네트워크에서 아시아 회색상에 4대강 뽑아    파일있음 운영자 2012-07-11 1334
공지 탄소 내뿜는 화력발전소... 컴퓨터 효율만 높여도 줄일 수 있다    파일있음 운영자 2012-03-22 1803
공지 [논평]삼성과 정부는 피해주민 가슴의 기름띠를 거두어라   운영자 2011-12-07 1348
공지 7/29 이포 집회    파일있음 운영자 2010-07-29 2111
17 반환경 박근혜정부를 규탄하며, 무능한 환경부 장차관의 퇴진을 촉구한다.   유혜인 2015-09-18 891
16 천안·당진 가축 매몰지 관리 허술   유혜인 2015-09-18 1126
   1 | 2 |
   


후원지부 목포 선택